• 사이트맵
  • 회원가입
  • 로그인
  • 즐겨찾기
  • 처음으로
  • 협회소개
    • 협회연혁
    • 협회임원
    • 협회회칙(정관)
    • 기자상운영규정
    • 부조금운영규정
    • 회장 인사말
  • 기자상
    • 공고
    • 수상작
    • 심사평
    • 제출 서류 양식
  • 정기간행물
    • 정기간행물
  • 자료실
    • 자료실
  • 게시판
    • 공개, 보도자료
    • 보도영상
    • 자유게시판
    • 공지사항
    • 회원소식
    • 포토갤러리
  • 기자카페
    • 정회원 자유게시판
    • 회의실
    • 회원단체/동호회
    • 벼륙시장

농협중앙회 외국농산물 판매 성명
 글쓴이 : 한농연제주
작성일 : 2008-04-18 10:08   조회 : 1,933  
HTML Document

■ 농협중앙회의 외국 농산물 수입․판매 계획을 즉각 중단하라! ■

 

농협중앙회가 외국 농산물 수입․판매하고 수익금을 농민조합원에게 환원하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수입 농산물을 취급하지 않으니까 하나로마트가 대형마트에게 손님을 빼앗겨 전체 농산물의 판매 부진으로 연결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농협 스스로 정체성을 망각하는 일이고 농민조합원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것이다.

 

우선 농민조합원에게 수익금을 되돌려 준다고 하는데 농협중앙회의 이익이 농민조합원에게 제대로 환원되는지 되묻고 싶다. 지난해 농협은 1조 2,57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남겼다. 그런데 이러한 순이익이 농협의 주인인 농민조합원과 농업경쟁력 향상을 위해 제대로 사용되고 있는가? 오죽했으면 이명박 대통령도 농협의 이익이 왜 농민들에게 환원되지 않냐고 국무회의에서 질타를 했다.

 

또한 수입 농산물을 취급하지 않아 하나로클럽의 판매가 부진하다고 하지만 보다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야 한다. 국내 대형마트들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외국계 마트들을 이겨 낼 수 있었던 것은 철저한 소비자주의 경영 등 피나는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농협중앙회가 운영하는 하나로클럽은 지역농협이 운영하는 하나로마트와 경합 관계부터 해소가 되지 않고 있으니 경쟁이 될 수가 없다.

 

뿐만 아니라 경제사업 활성화를 위한 뼈를 깎는 자기 혁신은 외면한 채 무분별하고 방만한 사업 확장과 종합금융그룹화만을 추구하는 농협중앙회의 그릇된 행보도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실례로 총 자산 151조 1천억원 중 143조 8천억원이 신용사업에 치중하고 있으며 직원도 80%가 신용사업 소속이다. 그럼에도 신용사업은 경제사업에 우량기업보다 비싼 이자로 자금을 빌려주고 있다.

 

농협중앙회는 올해 프로야구단 인수, 미국산 쇠고기 수입 등의 사업을 추진해 현장 농민들의 엄청난 반발을 초래했다. 그럼에도 농협중앙회가 농민 정서에 맞지 않는 외국농산물 수입 판매를 강행할 경우 이보다도 더 큰 저항에 직면 할 것임을 경고하며 외국농산물 수입 판매 계획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

 

2008년 4월 18일

 

사단법인 한국농업경영인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